늙음의 미학(美學)



이 세상에 가장 공평한 것이 있다면,

나이를 먹는 것입니다.


자신은 늙지 않을 것 같은 젊은 시절의 기백(氣魄)이

시간이라는 절대적 힘 앞에 버티지 못하고 흔적도 없이 사라집니다.


사람이 늙은 것을 저주로 생각할 것인가? 


성숙과 축복으로 볼것 인가?는 각자의 몫입니다.


곱게 늙어 가는 이를 만나면 세상이 참 고와 보입니다. 


늙음 속에 낡음이 있지 않고 도리어 새로움이 있습니다. 


곱게 늙어 가는 이들은 늙지만 낡지는 않습니다.


늙음과 낡음은 글자로는 불과 한 획(劃)의 차이밖에 없지만,

그 품은 뜻은 서로 정반대의 길을 달릴 수 있습니다.


늙음과 낡음이 함께 만나면 허무와 절망 밖에는 아무것도 남지않습니다. 


늙음이 곧 낡음이라면 삶은 곧 '죽어감'일 뿐입니다.


늙어도 낡지 않는다면 삶은 나날이 새롭습니다.


몸은 늙어도 마음과 인격은 더욱 건강하고 새로워지기를 바랍니다.

조회 4회

Copyright ⓒ The Korea Healthy Aging Society. All rights reserved.

본사옥 : (04623) 서울시 중구 서애로5길9 퍼스트빌 201호 

사무국 : (06626)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49 (우남빌딩) 강남역5번출구 수협건물 11층

홍보국 : (04793) 서울시 성동구 성수일로10길 32 창미빌딩 502호

법인명 : 한국 헬시에이징 학회  |  사업자등록번호 : 142-82-69221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송영용

입금계좌 : 649737-01-001902 국민은행 (예금주 : 한국헬시에이징학회)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유튜브 사회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