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음의 미학(美學)



이 세상에 가장 공평한 것이 있다면,

나이를 먹는 것입니다.


자신은 늙지 않을 것 같은 젊은 시절의 기백(氣魄)이

시간이라는 절대적 힘 앞에 버티지 못하고 흔적도 없이 사라집니다.


사람이 늙은 것을 저주로 생각할 것인가? 


성숙과 축복으로 볼것 인가?는 각자의 몫입니다.


곱게 늙어 가는 이를 만나면 세상이 참 고와 보입니다. 


늙음 속에 낡음이 있지 않고 도리어 새로움이 있습니다. 


곱게 늙어 가는 이들은 늙지만 낡지는 않습니다.


늙음과 낡음은 글자로는 불과 한 획(劃)의 차이밖에 없지만,

그 품은 뜻은 서로 정반대의 길을 달릴 수 있습니다.


늙음과 낡음이 함께 만나면 허무와 절망 밖에는 아무것도 남지않습니다. 


늙음이 곧 낡음이라면 삶은 곧 '죽어감'일 뿐입니다.


늙어도 낡지 않는다면 삶은 나날이 새롭습니다.


몸은 늙어도 마음과 인격은 더욱 건강하고 새로워지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6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 부산 광안리 소재 성베네딕토 수녀원에서 오랫 동안 투병생활하고 계시는 이해인 수녀님께서 칠순 기념으로 수녀원 입회 50주년 맞으면서 시. 산문, 일기를 엮은 "필 때도 질 때도 동백 꽃 처럼" (마음의 산책 )이란 책을 출간 했답니다. 평생을 수녀로서의 삶을 베품으로 살아오신 수녀님의 다음 글을 올립니다. 🙇 - 기쁨, 아름다움, 베품의 정의 -

새해 새날에 ㅡ 안부전합니다 우리 말에 "덕분에"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 말속엔 사랑과 배려, 그리고 감사가 들어 있다고 합니다.. 저를 아는 모든분들 덕분에... 오늘도 내일도 당신 덕분에 항상 감사하며 은혜롭게 살고 있습니다.. 모두다 항상 고맙고 감사합니다. 올해도 당신 "덕분에" 열심히 외치며 삽시다.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