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역설(逆說)

삶의 역설을 생각케 한다

줄을 끊으면 연이 더 높이 날 것 같았다.

그러나 땅바닥으로 추락하고 말았다. 

철조망을 없애면 가축들이 더 자유롭게 살 것 같았다.

그러나 사나운 짐승에게 잡아먹혔다. 

관심을 없애면 다툼이 없을 줄 알았다.

그러나 다툼 없는 남남이 되고 말았다.

간섭을 없애면 편하게 살 수 있을 줄 알았다.

그러나 외로움이 뒤쫓아 왔다.

바라는 게 없으면 자족할 것 같았다.

그러나 삶에 활력을 주는 열정도 사라지고 말았다. 

불행을 없애면 행복할 줄 알았다.

그러나 무엇이 행복인지 깨닫지 못하고 말았다.


미국의 척 스윈돌(Charles Swindoll) 목사가 말했다.


"태도가 사실보다 더 중요 하다.
태도는 과거, 교육, 돈, 환경, 과거의 성공, 과거의 실패 그리고 사람들의 말이나 행동보다 더 중요하다.
외모나 재능이나 기술보다 중요하다.
교회나 가정을 훌륭하게 만들 수도 있고 파괴할 수도 있다."

내 인생은 10%는 나에게 발생한 사건(일)들이고, 90%는 그 사건에 대해 내가 반응한 행동들이다.

편안을 추구하면 권태가 오고 편리를 추구하면 나태가 온다. 

나를 불편하게 하던 것들이 실은 내게 필요한 것들이다.

얼마나 오래 살지는 선택할 수 없지만 보람 있게 살지는 선택할 수 있다.

얼굴의 모양은 선택할 수 없지만 표정은 조절할 수 있다.

주어지는 환경은 선택할 수 없어도 내 마음자세는 선택할 수 있다.

그러므로 결국 행복도 선택 이고 불행도 나의 선택인 것이다.


⑴ 두견새가 울지 않으면 죽여 버려라.

-오다 노부나가

⑵ 두견새가 울지 않으면 울게 만들어라.

-도요토미히데요시

⑶ 두견새가 울지 않으면 울 때 까지 기다려라.

-도쿠가와 이에야스


일본의 전국시대 삼대 영웅의 성격을 나타내는 구절이다.


훗날 다른 사람은 이렇게 말했다.

⑷ 두견새가 울지 않으면 어때 그걸로 됐잖아!

⑸ 두견새가 울지 않으면 그 또한 좋지.


당신은 위의 5가지 입장 중 어디에 속한다고 생각하는가? 

각각의 경우 장단점은 무엇 일까? 


아이작 뉴턴은 말했다.

"내가 멀리까지 내다볼 수 있었던 것은 거인(선배위인) 들의 어깨 위에 올라 선 덕분이었다."
조회수 9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 부산 광안리 소재 성베네딕토 수녀원에서 오랫 동안 투병생활하고 계시는 이해인 수녀님께서 칠순 기념으로 수녀원 입회 50주년 맞으면서 시. 산문, 일기를 엮은 "필 때도 질 때도 동백 꽃 처럼" (마음의 산책 )이란 책을 출간 했답니다. 평생을 수녀로서의 삶을 베품으로 살아오신 수녀님의 다음 글을 올립니다. 🙇 - 기쁨, 아름다움, 베품의 정의 -

새해 새날에 ㅡ 안부전합니다 우리 말에 "덕분에"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 말속엔 사랑과 배려, 그리고 감사가 들어 있다고 합니다.. 저를 아는 모든분들 덕분에... 오늘도 내일도 당신 덕분에 항상 감사하며 은혜롭게 살고 있습니다.. 모두다 항상 고맙고 감사합니다. 올해도 당신 "덕분에" 열심히 외치며 삽시다.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