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최고의 명약, 감사



정신의학계 ‘스트레스 大家’인 한스셀리(케나다인 내분비학자 1958년 스트레스 연구로 노벨 의학상받음)는 고별 강연을 하버드대학에서 했습니다.  


강당에는 백발의 노교수들이 빽빽이 들어섰습니다.  


한스셀리가 강연을 마치고 기립 박수속에 내려가는데 학생 한명이 길을 막습니다.

“선생님, 우리가 스트레스 홍수 시대를 살고 있는데  

스트레스을 해소할 수 있는 비결 딱 한 가지만 이야기해 주십시오.”


그러자 이분의 딱 한마디   “Appreciation!” 감사하라! 그 말 한 마디에 장내는 물을 끼얹은 듯 조용해졌습니다.  


감사만큼 강력한 스트레스 정화제가 없고, 감사만큼 강력한 치유제가 없습니다.  


종교인이 장수하는 이유 중 하나는 범사에 감사하기 때문입니다.  


작은 일이나 하찮은 일에도 하느님께 감사드려야 합니다.  


종교인이 장수하는것은 과학적으로 충분히 증명되고 있습니다.  


감사하는 마음속에는 미움, 시기, 질투가 없습니다.  


편안하고 마음이 평온한 가운데 말하면 한순간 세로토닌이 몸속에서 쏟아진다고 합니다.


이렇게 감사라는 것이 우리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합니다.  


이게 감사의 기도입니다.  


기도하는 사람들은 하느님께만 감사를 드리게 되겠습니까?  


우리의 부모 선배들은 정말 힘든 세월을 땀 흘려 가며 죽어라 일했습니다.  


그래서 오늘의 한국이 있게 된 것이지요. 감사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홍당무를 지은 프랑스 작가 '쥘 르나르'의 기도문입니다.  


신체가 너무 허약해서 아침마다 이렇게 감사를 드렸다고 합니다.  


“눈이 보인다. 귀가 즐겁다. 몸이 움직인다.  


기분도 괜찮다. 고맙다. 인생은 참 아름답다.”  


이 기도를 들을 때마다 제 몸에 한없는 감사를 느끼게 됩니다.  


오늘 아침에 눈을 뜨는 것만으로도 감사합니다.  


내 발로 이렇게 대지를 버티고 서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입니다.  


우리는 감사하는 생활을 어느 한 순간도 ​잊어버리면 안 됩니다.  


발이 제일 고생하니까 아침에 발을 주무르면서도  


“수고했다. 고맙다. 조심할게. 잘 부탁해.”  


이렇게 감사의 말을 오늘도 외처보십시오!

조회 2회

Copyright ⓒ The Korea Healthy Aging Society. All rights reserved.

본사옥 : (04623) 서울시 중구 서애로5길9 퍼스트빌 201호 

사무국 : (06626)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49 (우남빌딩) 강남역5번출구 수협건물 11층

홍보국 : (04793) 서울시 성동구 성수일로10길 32 창미빌딩 502호

법인명 : 한국 헬시에이징 학회  |  사업자등록번호 : 142-82-69221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송영용

입금계좌 : 649737-01-001902 국민은행 (예금주 : 한국헬시에이징학회)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유튜브 사회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