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優雅)한 황혼(黃昏)



'해리 리버만'은 전시관(展示館)에서

개인전(個人展)이 열렸을 때

그의 나이는 101세였습니다.

하지만 그는 전시장(展示場)

입구(入口)에서

꼿꼿이 서서

내빈(內賓)을 맞았습니다.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일흔,

여든 혹은 아흔 살 먹은 사람에게

이 나이가 아직 인생(人生)의

말년(末年)이 아니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몇 년을 더 살지 생각 말고

내가 여전(如前)히 일을 더 할 수

있을지를 생각해보세요.


무언가 할 일이 있는 것

그것이 곧 삶입니다.


사람들은 나이가 들면서

노년(老年)을 걱정합니다.


건강(健康)하고 우아(優雅)하게

늙고 싶은 것이

한결같은 바램입니다.

 

노년기(老年期)를

우아(優雅)하게 보내려면

3가지를 유의(留意)해야 합니다.


첫째, 영혼(靈魂)의 문제(問題)를

생각해야 합니다.


둘째, 무슨 일에나 함부로 참견(參見)하는

습관(習慣)을 버려야 합니다.


셋째, 같은 말을 반복(反復)하고

남을 헐뜯는 일을 삼가야 합니다.

 

사람을 흉(凶)하게 늙도록 만드는

5가지 '독약(毒藥)'이 있습니다.


"불평(不平), 의심(疑心), 절망(絶望),

경쟁(競爭), 공포(恐怖)" 입니다.


이 다섯 가지

독약(毒藥)이 많을수록

노년(老年)의 얼굴은 심하게 일그러집니다.

 

반대(反對)로 사람을 우아(優雅)하게

늙도록 만드는 다섯 가지

'묘약(妙藥)'이 있습니다.


그것은

"사랑, 여유(餘裕), 용서(容恕),

아량, 부드러움"입니다.

 

인생(人生)에는 연장전(延長戰)은

없습니다.


하루하루가 처음이고 또 끝입니다.


오늘 최선(最善)을 다해야 하는

이유(理由)가 여기 있습니다.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종착역(終着驛)을

앞두고

독약(毒藥)도 피해야겠고,

묘약(妙藥)도 챙겨야 하겠지만.

그래도 무엇보다 더 중요(重要)한건

건강(健康)입니다.

 

육체(肉體)보다

마음에 녹이 슬지 않도록 노력(努力)하며

사는 것이 장수(長壽)의

비결(祕訣)입니다.


늙은 나무에 더 좋은 열매가 맺을 수 있고,

하루의 햇빛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때는 저녁노을입니다


조회수 3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 부산 광안리 소재 성베네딕토 수녀원에서 오랫 동안 투병생활하고 계시는 이해인 수녀님께서 칠순 기념으로 수녀원 입회 50주년 맞으면서 시. 산문, 일기를 엮은 "필 때도 질 때도 동백 꽃 처럼" (마음의 산책 )이란 책을 출간 했답니다. 평생을 수녀로서의 삶을 베품으로 살아오신 수녀님의 다음 글을 올립니다. 🙇 - 기쁨, 아름다움, 베품의 정의 -

새해 새날에 ㅡ 안부전합니다 우리 말에 "덕분에"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 말속엔 사랑과 배려, 그리고 감사가 들어 있다고 합니다.. 저를 아는 모든분들 덕분에... 오늘도 내일도 당신 덕분에 항상 감사하며 은혜롭게 살고 있습니다.. 모두다 항상 고맙고 감사합니다. 올해도 당신 "덕분에" 열심히 외치며 삽시다.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