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혼(黃昏)



황혼[黃昏] 3

이원오


늙어가는 길...

처음 가는 길입니다.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 길입니다.


무엇하나 처음 아닌 길은 없지만

늙어가는 이 길은

몸이 마음과 같지 않고

方向 感覺도 매우 서툴기만 합니다.


가면서도 이 길이 맞는지

어리둥절할 때가 많습니다.

때론 두렵고 不安한 마음에

멍하니 窓 밖만 바라보곤 합니다.

시리도록 외로울 때도 있고

아리도록 그리울 때도 있습니다.


어릴 적

처음 길은 好奇心과 希望이 있었고

젊어서의 처음 길은

설렘으로 무서울 게 없었는데

처음 늙어가는 이 길은 너무나 어렵습니다.


언제부터인가 지팡이가 切實하고

애틋한 親舊가 그리울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그래도 가다 보면

或是나 가슴 뛰는 일이 없을까 하여

老慾인 줄 알면서도

두리번 두리번 찾아 봅니다.


앞길이 뒷길보다 짧다는 걸 알기에

한발 한발 더디게 걸으면서 생각합니다.

아쉬워도 발자국 뒤에 새겨지는

뒷 모습만은

노을처럼 아름답기를

所望하면서

黃昏 길을 천천히 걸어갑니다.


꽃보다 곱다는

丹楓처럼

해돋이보다 아름답다는 해넘이처럼

그렇게 걸어가고

싶습니다

조회수 2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 부산 광안리 소재 성베네딕토 수녀원에서 오랫 동안 투병생활하고 계시는 이해인 수녀님께서 칠순 기념으로 수녀원 입회 50주년 맞으면서 시. 산문, 일기를 엮은 "필 때도 질 때도 동백 꽃 처럼" (마음의 산책 )이란 책을 출간 했답니다. 평생을 수녀로서의 삶을 베품으로 살아오신 수녀님의 다음 글을 올립니다. 🙇 - 기쁨, 아름다움, 베품의 정의 -

새해 새날에 ㅡ 안부전합니다 우리 말에 "덕분에"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 말속엔 사랑과 배려, 그리고 감사가 들어 있다고 합니다.. 저를 아는 모든분들 덕분에... 오늘도 내일도 당신 덕분에 항상 감사하며 은혜롭게 살고 있습니다.. 모두다 항상 고맙고 감사합니다. 올해도 당신 "덕분에" 열심히 외치며 삽시다.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