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떠나기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돌아오기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다.


인간이 길을 만들기 이전에는 모든 공간이 길이었다.

인간은 길을 만들고 자신들이 만든 길에 길들여져 있다.


그래서 이제는 자신들이 만든 길이 아니면 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나의 인간은 하나의 길 이다.


하나의 사물도 하나의 길 이다.


선사들은 묻는다.


어디로 가십니까?


어디서 오십니까?


그래서 대답할 수 있는 자들은 흔치 않다.


때로 인간은 자신이 실종되어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길을 간다.


ㅡ중간 생략 ㅡ


험난한 길을 선택한 인간은 길을 가면서 자신의 욕망을 버리는 일에 즐거움을 느끼고,

평탄한 일을 선택한 인간은 길을 가면서 자신의 욕망을 채우는 일에 즐거움을 느낀다.

전자는 갈수록 마음이 너그러워지고 후자는 갈수록 마음이 옹졸해진다.

지혜로운 자의 길은 마음 안에 있고 어리석은 자의 길은 마음 밖에 있다.


아무리 길이 많아도 종착지는 하나다.


조회 1회

Copyright ⓒ The Korea Healthy Aging Society. All rights reserved.

본사옥 : (04623) 서울시 중구 서애로5길9 퍼스트빌 201호 

사무국 : (06626)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49 (우남빌딩) 강남역5번출구 수협건물 11층

홍보국 : (04793) 서울시 성동구 성수일로10길 32 창미빌딩 502호

법인명 : 한국 헬시에이징 학회  |  사업자등록번호 : 142-82-69221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송영용

입금계좌 : 649737-01-001902 국민은행 (예금주 : 한국헬시에이징학회)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유튜브 사회 아이콘